지구와사람

검색
학회
지구와사람은
생태대연구회, 지구법학회, 기후와문화연구회, 바이오크라시연구회 등
4개의 학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언더바

<생태대연구회>
생태대연구회는 인간의 기원과 존재의 의미를 추구하고, 현재의 지구를 넘어 생명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새로운 문명, 생태대를 찾아가기 위한 연구회입니다. 과학자, 인문학자, 사회학자 등 각 영역의 전문가들이 통합적 접근 방식을 통해 인류와 지구 공존을 위한 미래 과학기술사회 모델과 공동체 원리에 관한 대안을 연구합니다.

<지구법학회>
인간의 문명은 자연과 자연에 깃든 모든 생명들과의 조화로운 상호작용을 통해서만 지속될 수 있음을 우리는 인식해야 합니다. ‘진보’는 인간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인간을 비롯한 지구 공동체 성원 모두를 위한 것일 때 비로소 그 진정한 가치를 발할 것입니다.
지구공동체 내에서 인간의 역할을 재발견하고 그 실행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으로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지구법(Earth Jurisprudence)은 법을 포함한 거버넌스에 관한 새로운 철학입니다. 이 새로운 철학은 거버넌스, 이 중 특히 법이 전체로서의 지구와 지구공동체 모든 성원의 안녕을 보장해야 한다는 생각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지구법학회는 지구법에 기초해 ‘자연의 권리’를 법체계 내에 자리매김하는 지구중심적 법과 거버넌스 시스템을 연구합니다.

<바이오크라시연구회>
인간과 비인간의 동등한 관점에서 새로운 정치 윤리학과 생태론을 탐구하고, 생태적 관점의 민주주의와 공동체를 지향합니다. 현재의 생태파괴를 극복하기 위해 의사결정과정에 자연-비인간존재의 발언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연구합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
우리는 인류가 어떻게 기후와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는지를 함께 생각해보고, 사회문화적 전환과 실천을 통해 이제는 결코 피할 수 없는 기후변화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는 기후적응적 대안문화에 대해 연구하고 실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학회
  • 생태대연구회 [2016 생태대연구회 특강] '호모 사케르와 생명정치' - 김왕배 교수(7월 4일) 생태대연구회는 2016년 7월 4일 김왕배 교수를 초청해 '호모 사케르와 생명정치'를 주제로 특강을 열었다. 김왕배 교수는 버클리대 동아시아 연구소 객원 연구원, 시카고대 사회학과 조교수를 거쳐 현재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9·11테러와 함께 열린 21세기 전 세계 인문학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을 대변하는 아감벤의 문제작 〈호모 사케르 : 주권 권력과 벌거벗은 생명... 2016/09/02
  • 기후와문화연구회 [참조 동영상] Fossil Fuels: A Risky Business? http://www.carbontracker.org/ 2016/09/02
  • 생태대연구회 [2015 생태대연구회 특강] '여섯 번째 대멸종' - 서대문자연사박물관 이정모 관장(6월 22일) 2015년 6월 22일 개최한 생태대연구회 주최의 특강으로, 서대문자연사박물관 이정모 관장이 '여섯 번째 대멸종'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2016/07/05
  • 기후와문화연구회 [논문 자료] 기후변화와 국가의 책임 - 박시원, 박태현 기후변화 국제체제에 있어 2015년은 중요한 해이다. 지금까지의 국제질서를 제공했던 유엔기후 변화협약 하 교토의정서(Kyoto Protocol)가 2020년 완료됨에 따라 올해 말 파리총회(유엔기후변화 협약 제21차 당사국총회)에서 교토이후 새로운 국제질서에 합의를 마무리하기로 하였기 때문이다. 각 국가는 교토의정서 제1차 공약기간이 끝나고 새로운 국제질서가 태동하기 전인 과도기적 시기 에 각자 자신들의 상황을 반영한 상향 2016/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