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와사람

검색
학회
지구와사람은
생태대연구회, 지구법학회, 기후와문화연구회, 바이오크라시연구회 등
4개의 학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언더바

<생태대연구회>
생태대연구회는 인간의 기원과 존재의 의미를 추구하고, 현재의 지구를 넘어 생명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새로운 문명, 생태대를 찾아가기 위한 연구회입니다. 과학자, 인문학자, 사회학자 등 각 영역의 전문가들이 통합적 접근 방식을 통해 인류와 지구 공존을 위한 미래 과학기술사회 모델과 공동체 원리에 관한 대안을 연구합니다.

<지구법학회>
인간의 문명은 자연과 자연에 깃든 모든 생명들과의 조화로운 상호작용을 통해서만 지속될 수 있음을 우리는 인식해야 합니다. ‘진보’는 인간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인간을 비롯한 지구 공동체 성원 모두를 위한 것일 때 비로소 그 진정한 가치를 발할 것입니다.
지구공동체 내에서 인간의 역할을 재발견하고 그 실행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으로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지구법(Earth Jurisprudence)은 법을 포함한 거버넌스에 관한 새로운 철학입니다. 이 새로운 철학은 거버넌스, 이 중 특히 법이 전체로서의 지구와 지구공동체 모든 성원의 안녕을 보장해야 한다는 생각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지구법학회는 지구법에 기초해 ‘자연의 권리’를 법체계 내에 자리매김하는 지구중심적 법과 거버넌스 시스템을 연구합니다.

<바이오크라시연구회>
인간과 비인간의 동등한 관점에서 새로운 정치 윤리학과 생태론을 탐구하고, 생태적 관점의 민주주의와 공동체를 지향합니다. 현재의 생태파괴를 극복하기 위해 의사결정과정에 자연-비인간존재의 발언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연구합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
우리는 인류가 어떻게 기후와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는지를 함께 생각해보고, 사회문화적 전환과 실천을 통해 이제는 결코 피할 수 없는 기후변화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는 기후적응적 대안문화에 대해 연구하고 실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학회
[2019 생태태연구회 특강] '슈뢰딩거씨의 고양이는 누가 죽였나' - 김상욱 교수 (5월 16일)
  • 2019-06-05
  • 917

 
재미있고 이해하기 쉽게 양자역학을 가르치고 있는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의 강의가 5월 16일 유재에서 열렸다. 50여 명의 사람들이 모인 가운데 열린 이번 강의는 아직 과학자들 사이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는 양자역학이라는 학문의 탄생과 개념에 대해 알 수 있는 기회였다. 아래는 김상욱 교수의 저서에 소개된 강사 약력과 그가 보내온 강의 소개 글이다.

강사 약력
고등학생 때 양자물리학자가 되기로 마음먹고 카이스트 물리학과를 졸업, 동대학원에서 ‘상대론적 혼돈 및 혼돈계의 양자 국소화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포스텍, 카이스트, 독일 막스-플랑크 복잡계 연구소 연구원, 서울대학교 BK조교수, 부산대학교 물리교육과 교수를 거쳐, 2018년부터 경희대학교 물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고전역학과 양자역학의 경계에서 일어나는 물리에 관심이 많고, 다른 사람들과 앎을 공유하고 과학을 이야기하는 자체를 행복하게 생각한다. 과학을 널리 알릴수록 사회에 과학적 사고방식이 자리 잡을 것이고, 그러면 이 세상이 좀 더 행복한 곳이 될 거라 믿고 있다. 지은 책으로 『김상욱의 과학공부』, 『김상욱의 양자 공부』 등이 있다.

강의 소개
서양 철학사에서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문장은 탈레스가 남긴 말이다. "만물은 물로 되어 있다." 이제 우리는 이 말이 틀렸다는 것을 안다. 세상 만물은 원자로 되어 있다. 원자를 설명하는 학문을 양자역학이라고 한다. 양자역학은 이상하다. 고양이가 죽어 있으면서 동시에 살아 있다고 한다. 반쯤 죽은 상태라는 말이 아니다. 완벽하게 건강히 살아있으면서 동시에 완전히 죽은 상태에 공존한다는 말이다. 이게 무슨 뜻일까? 기괴하지만 여기에 양자역학의 모든 비밀이 들어있다. 강연을 들으시고 고양이가 살아 있는지, 아니 죽었다면 누가 죽였는지 답해보시라. 다중우주 이야기는 덤이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