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와사람

검색
학회
지구와사람은
생태대연구회, 지구법학회, 기후와문화연구회, 바이오크라시연구회 등
4개의 학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언더바

<생태대연구회>
생태대연구회는 인간의 기원과 존재의 의미를 추구하고, 현재의 지구를 넘어 생명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새로운 문명, 생태대를 찾아가기 위한 연구회입니다. 과학자, 인문학자, 사회학자 등 각 영역의 전문가들이 통합적 접근 방식을 통해 인류와 지구 공존을 위한 미래 과학기술사회 모델과 공동체 원리에 관한 대안을 연구합니다.

<지구법학회>
인간의 문명은 자연과 자연에 깃든 모든 생명들과의 조화로운 상호작용을 통해서만 지속될 수 있음을 우리는 인식해야 합니다. ‘진보’는 인간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인간을 비롯한 지구 공동체 성원 모두를 위한 것일 때 비로소 그 진정한 가치를 발할 것입니다.
지구공동체 내에서 인간의 역할을 재발견하고 그 실행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으로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지구법(Earth Jurisprudence)은 법을 포함한 거버넌스에 관한 새로운 철학입니다. 이 새로운 철학은 거버넌스, 이 중 특히 법이 전체로서의 지구와 지구공동체 모든 성원의 안녕을 보장해야 한다는 생각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지구법학회는 지구법에 기초해 ‘자연의 권리’를 법체계 내에 자리매김하는 지구중심적 법과 거버넌스 시스템을 연구합니다.

<바이오크라시연구회>
인간과 비인간의 동등한 관점에서 새로운 정치 윤리학과 생태론을 탐구하고, 생태적 관점의 민주주의와 공동체를 지향합니다. 현재의 생태파괴를 극복하기 위해 의사결정과정에 자연-비인간존재의 발언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연구합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
우리는 인류가 어떻게 기후와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게 되었는지를 함께 생각해보고, 사회문화적 전환과 실천을 통해 이제는 결코 피할 수 없는 기후변화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기후와문화연구회는 기후적응적 대안문화에 대해 연구하고 실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학회
[2018 기후와문화연구회 특강] '극지기후 변화와 세종기지' - 김성중 박사(11월 21일)
  • 2018-12-17
  • 612

극지연구소 김성중 박사의 강연이 지난 11월 21일 저녁 7시 광화문 트레이서울에서 열렸다. 기후와문화연구회가 준비한 이번 강연에서는 북극의 빠른 온난화와 이것이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을 간단히 소개하고, 북극의 온난화와는 다르게 진행되는 남극의 기후변화에 대해 소개했다. 

세종과학기지가 위치하는 남극반도와 서남극에서는 빙하가 빠르게 녹아내리고, 해빙(바다얼음)도 감소추세에 있는데 반하여 동남극에서는 빙하의 증가가 포착되고 해빙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동서남극의 차이는 기온변화와 관련 있는데, 서남극에서는 빠른 온난화 추세가 있는데 반해 동남극에서는 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관찰된다. 기온변화는 아문젠해 저기압의 강화(deepening)와 성층권 오존 감소에 의한 남극진동의 세기가 양의 상태로 되며, 남극주변을 도는 서풍의 강도가 강해지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이날 강연에서는 이처럼 남극의 기후변화가 가장 크게 일어나는 남극 세종과학기지 주변의 빙하 감소되는 현상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매년 남극세종기지에 대원들이 파견되는 이유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총 6명의 과학자와 이들이 안정적으로 연중 과학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설비, 발전, 전기, 중장비 해상안전 6명의 유지반 대원, 대장 총무 의료 조리 통신 대원 총무반원 대원 5명 등 총 17명이 파견되어 1년 동안 고립된 환경에서 생활하는 에피소드도 함께 들을 수 있는 기회였다.

첨부파일